도 농기원, ‘식량작물·친환경 분야 기술 보급사업’ 현장 평가회

편집부 | 2022.07.29 18:21 | 조회 533

undefined

undefined


경기도농업기술원이 29일 안성시, 평택시, 화성시 등 도내 19개 시·군 담당 공무원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식량작물·친환경 분야 기술 보급사업 현장 평가회’를 가졌다.

 

평가회에서는 국내 쌀 품종 확대를 위해 경기도 특화 벼 신품종 ‘경기14호’, ‘꿈마지’ 등을 재배 중인 현장을 찾아가 생육 상태를 평가했다. 또한 팥 등 밭작물 생산 확대 기술 보급 현장과 밀 대체용 가루용 쌀 ‘바로미2’ 시범포 현장을 방문해 쌀 재고량 증가에 따른 적정 생산 대응 방안, 향후 기술 지도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국내 육성 식량작물 품종 확대를 위한 자율 채종포(採種圃, 종자 채취 목적 밭) 운영 확대, 재배 품종 전환 시 조기 정착 등에 농기원과 협력하는 데 뜻을 모았다. 또한 농기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가 공동으로 ‘지역 특화 밭작물 품목별 재배 기술 지원’도 실시하기로 했다.

 

조금순 경기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쌀 적정 생산을 위한 3저3고운동(3저(低)-재배면적 줄이기, 질소비료 줄이기, 생산비 줄이기, 3고(高)-밥맛 좋은 품종 재배하기,완전미 비율 높이기,쌀 소비 늘리기) 실천과 자급률 향상을 위한 식량 작물 재배 기술 지도에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기원은 ▲경기미 신품종 확대 ▲벼 디지털 재배 기술과 탄소 저감 농업기술 확산 ▲특수미 등 소비자 맞춤형 쌀 상품개발 ▲콩, 보리 등 기능성 밭작물 재배 기술 보급 등 경기미 경쟁력 향상과 밭작물 기반 조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2,006개(1/101페이지) rss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