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 안혜영 위원장, 장대석ㆍ최승원 부위원장 선출

편집부 | 2021.04.29 19:40 | 조회 46

undefined

경기도의회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는
429 첫 회의를 개최하고, 위원장에 안혜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11), 부위원장에 장대석(더불어민주당, 시흥2)최승원(더불어민주당, 고양8)을 선출했다.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는 일본 정부의 방사성 오염수 방출 결정에 따라 긴급하게 구성되었으며, 향후 오염수 해양 방류 저지, 수산물 원산지 표시 단속 강화, 오염수 방류 영향 파악 및 도민 인식제고 캠페인 실시 등의 대응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20113)는 일본 북동부에 발생한 지진과 그로 인한 쓰나미로 인해 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능이 누출된 사고로, 사고 후 방사성 물질은 대기뿐 아니라 해류를 통해서도 확산된 사실이 있다.

사고 이후 10년이 지난 시점에서, 원전 내 보관하고 있던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결정을 한 일본정부는 주변 이해관계국과의 정보공유는 물론 의사결정과정에의 논의조차 없었다.

 

이날 위원장으로 선출된 안혜영 위원장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영향을 미치는 재난과도 같다라며, “1,380만 명의 경기도민을 대표하여,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실천가능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특별위원회는 2021. 4. 29. 구성되어 향후 6개월 간 운영되며, 21명의 위원(더불어민주당 안혜영, 장대석, 최승원, 장동일, 김현삼, 고찬석, 김경일, 김미숙, 김인영, 김장일, 박창순, 백승기, 성준모, 심규순, 양철민, 오지혜, 이영봉, 이은주, 지석환 위원, 국민의힘 한미림 위원, 민생당 김지나 위원)이 참여한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780개(1/89페이지)
위로